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해외 여행을 하면 여행하는 나라의 현지 로컬 음식을 체험을 합니다. 그 중 길거리 음식을 빼놓을수 없을텐데요. 저도 한참 맛집 찾아 돌아다녔었는데, 그 중 태국 방콕에서 먹었던 길거리 음식들을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태국 방콕에서 지냈던 호텔이 프롱폼역 근처 스쿰빗33(Sukhumvit 33 Alley) 도로 중간 쯤 숙소가 위치해 있었는데요. 그 거리엔 몇몇의 길거리 노점상들이 있었습니다.


방콕은 세계에서 2번째로 교통체증이 심한 나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 중 아속, 프롱폼, 통로쪽이 진짜 손에 꼽힐정도로 많이 막히는듯 합니다. 택시타고 프롱폼쪽으로 가자고 하니 손사례를 치는 택시 기사도 있더군요.






프롱폼역 근처 스쿰빗33 도로 초입길에 패밀리마트가 있습니다. 패밀리마트 간판은 보통 초록색이 눈에 띄는데, 여긴 그냥 흰색 간판으로 되어 있어서 특이점이 보입니다.






간단하게 저녁을 해결하기 위해 밖으로 나왔는데, 줄지어 있는 차들이 눈에 띄입니다. 주말도 아니고, 평일 저녁인데도 차들로 가득합니다. 이 거리가 스쿰빗 33 도로인데요. 큰 도로가 아닌 큰 도로를 만날수 있는 골목길입니다. 이 거리는 대략 600미터 정도 되는데, 앞뒤로 차들이 꼼짝도 안하고 정체되어 있습니다. 차들이 움직이는 것보다 걸어가는게 훨씬 빠를 정도이니 말 다했지요. 태국 신호도 굉장히 긴 편이라 신호바뀌는거 기다릴것도 고역입니다. 신호 카운트다운이 100을 훌쩍 넘어갑니다.








방콕 프로폼역 근처 스쿰빗 33 초입길에 패밀리마트 앞에 길거리 음식을 파는 노점상들이 있습니다. 저는 거기서 녹생망고와 바나나로띠를 구매하였습니다.


노점상에서 파는 과일이 여러종류가 있습니다. 저는 과일 종류를 많이 알고 있지 않았기에 태국가면 꼭 먹어야 하는 과일 중에 망고가 있어서 한국에 돌아가기 전까지 태국에서 망고를 많이 먹고 가야지 라는 생각으로 망고를 주문하였습니다. 그리고 호텔에서 그 망고를 먹어봤는데, 망고가 달지도 않고 약간 시큼하고 딱딱합니다. 이게 내가 알고 있는 망고가 맞나 싶어서 검색해 보니 제가 구매한 것은 그린 망고라는 것이었습니다. 녹색 망고로도 불리웁니다.


망고의 종류는 매우 다양하다고 합니다. 그 중 그린 망고는 익지 않은 상태의 망고를 뜻한다고 하네요. 잘 익은 망고는 부드럽고 달달한 반면에 녹생 그린 망고는 딱딱하고 시큼한 맛을 냅니다. 그래서 설탕이나 소금에 찍어 먹거나 절여서 반찬으로 먹기도 한다고 합니다.


그린망고는 일반 망고보다 비타민 C 함유량이 높아 면역력 강화, 피로해소, 간 기능 강화에 도움이 되며, 특히 혈관의 신축성 증가에 도움을 주기에 동맥경화 같은 혈관 치료에도 효과적인 식품이라고 하니 정말 좋은 과일인듯 합니다. 그리고, 일반 망고보다 당분이 적어서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고 하네요. ㅎㅎ 다음에는 그린 망고를 더 많이 섭취해야 겠습니다. 그린망고는 그냥 보약이네요. 몇개 먹어보니 그럭저럭 먹을만 하더군요.







과일 노점상 옆에 바나나 부침개 같은걸 팔고 있던데, 검색해 보니 태국의 길거리 음식 바나나로띠라는 이름을 가진 먹거리 였습니다.


바나나 팬케익같은 느낌인데, 밀가루 반죽 같은걸 길게 느려뜨려 그 위에 계란과 바나나를 넣고 구워서 만드는 음식입니다.


네모나게 밀가루 반죽으로 바나나를 감싸고 다 익으면 꺼내서 사각형 모양으로 칼질을 합니다. 그리고 그 위에 연유를 뿌립니다. 다른 바나나로띠 중에 초코렛을 뿌리는 판매자도 있던데, 제가 먹었던 곳에서는 연유만 뿌려 줬습니다.


태국의 음식들은 대체적으로 굉장히 간이 세게해서 먹어서인지 음식이 매우 짜거나 달다는 느낌이었는데, 바나나로띠 역시 굉장히 달았습니다. 거의 설탕 덩어리를 섭취한다고 해야 하나 태국 음식은 약간 호불호가 갈릴수 있을듯 하네요. 저는 연유만 안 넣어도 맛있게 먹었을텐데 ㅎㅎ 맛도 그렇게 나쁘진 않았지만 굉장히 맛있다고는 얘기하기 힘들듯 합니다. 호기심에 먹어볼만 한듯... ㅎㅎ









빠른 칼놀림으로 샤샤샥~






바나나 로띠 위에 연유를 딱!







프롱폼 근처 스쿰빗 33 낮거리의 모습입니다. 점심시간이 되면 길거리 누들 국수를 먹으려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저는 좀더 이른 시간 손님 없을때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그림을 보고 누들 메뉴를 선택합니다. Num-sai 라고 적혀 있는데요. 눔사이라고 적혀 있는거 같은데, 검색해도 어떤 음식인지는 나오질 않네요. 돼지고기랑 미트볼이 들어간 국수인듯 합니다.








조용한 테이블 위에 망이쳐진 소쿠리가 보입니다. 이 소쿠리 안에는 국수에 곁뜨려 먹을수 있는 양념 같은 것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도로다 보니 잡벌레로 부터 보호하기 위함인듯 합니다.





드디어 눔사이 누들이 나왔습니다. ㅎㅎ

맛은 그냥 저냥입니다. 이 음식 역시 호기심에 먹긴 했는데, 특별히 맛있다는 느낌을 못받았고, 호기심 해소용으로 먹어봤던 음식입니다. 물 마시듯 후루룩 먹었던...





포스팅 내용이 유용하였다면 공감버튼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enjoy today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해외 여행을 하면 그 지역의 문화와 음식을 주로 찾게 되는데요. 오늘은 베트남의 대표적인 세계 10대 길거리 음식이 반미(bánh mì) 맛집이 있어 소개할까 합니다.

반미 맛집의 위치는 관광지와는 떨어져 있어서 많은 분들이 방문하기엔 어려움이 있을듯 합니다. 그래도 호치민 탄빈거리(Tan Binh District)를 가보게 된다면 꼭 먹어보시길 바랍니다. 제가 이 반미 집을 추천 하는 이유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제가 지금까지 먹어본 반미 중에 제일 맛있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베트남에서 반미를 많이 먹어보진 않았지만 그렇게 만족한 편은 아니였었습니다. 하지만 이 반미집에서 먹어본 이후부턴 반미에 대한 생각이 조금 달라졌습니다.

반미 가게 주변에 가격은 적혀 있지 않아서 바가지 당하지 않을까 살짝 걱정은 했지만, 바가지 같은건 없었구요. 가격은 12,000동(한화 약 600원)이었습니다.





이 길거리 음식의 정확한 위치는 탄빈거리에 있는 롯데마트를 찾으시면 구글맵을 보시면 롯데마트 옆길에 꾸악 번 뚜언(Quách Văn Tuấn)이라는 골목길이 보일실텐데, 거기에 길거리 음식점들이 모여 있습니다. 그냥 롯데마트 오토바이 주차장 옆에 있다고 보심 쉽게 찾을 수 있을겁니다.

영업시간은 정확하진 않지만 해가지는 오후 시간대 부터 장사를 하는듯 합니다. 아침에 다시 반미를 사먹을려고 찾았더니 길거리음식점이 하나도 장사를 안하고 있었습니다.


이 골목길에는 노점상들이 몇개 있는데, 엄청 많은 정도는 아니고 대여섯개 정도 있는듯 합니다. 주로 베트남 로컬 사람들이 이용하는 곳입니다.


저도 길을가다 반미를 파는 노점상이 보이길래 저녁 대용으로 한번 사먹어 보았습니다.






제가 반미를 사먹은 집이 아래 사진에 나온 집입니다. 어차피 이 구역에서 반미 파는 집이 한군데인가 2군데 밖에 없어서 찾으시는데 어려움을 없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집 반미의 종류는 4가지가 있는 듯 합니다. 아래 빨간색 글씨가 chả lụa, chả ca, xiu mại, trứng 이렇게 적혀 있는데, 구글 번역기가 번역을 잘 못하나 봅니다. 대략 해석해보면 돼지고기, 닭고기, 하나는 모르겠고, 마지막이 계란후라이입니다.


제가 반미를 달라고하니 계란후라이로 그냥 만들어 줍니다. 그때 당시에 반미는 한종류만 있는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주는데로 얌전히 기다렸습니다.


베트남은 과거에 프랑스 식민지 생활을 했던 역사가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프랑스의 문화가 베트남에 어느정도 녹아져 있는데, 그 중 하나가 프랑스에서 유명한 바게뜨가 베트남에 자연스럽게 넘어온듯 합니다. 일부 베트남을 아는 사람들 말로는 그래서 베트남 바게뜨가 그렇게 맛있는거라고 말해 줍니다.


계란후라이는 2개 만들어주시고, 반미의 바게뜨 빵은 숯불에 데워줍니다.

그리고 데워진 빵안에 각종 야채와 양념을 덧바릅니다. 베트남은 짬짜름한 간장을 많이 쓰는거 같은데, 몇가 소스를 대여섯번 덧바른거 같습니다. 매운 칠리소스도 바를때 물어보던데, 저는 다 ok하고 모두 발라서 계란후라이까지 해서 포장된 반미를 받습니다.










포장된 반미를 가지고 호텔에 들어오기 전에 롯데마트에서 8만동(한화 약 400원)짜리 390ml 콜라 하나와 편의점에 들러 얼음을 사가지고 호텔에 들어 갑니다. 얼음가격은 정확하게 기억이 나질 않네요. 콜라가 저렴하니 좋습니다. ㅎㅎ







600원짜리 반미를 한입 먹어보니 "와"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한끼 식사로 이렇게 저렴하고 맛있게 해결할수 있는건 역시 베트남입니다. 


포스팅 내용이 유용하였다면 공감버튼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enjoy today
방콕 BTS와 수상버스 타고 왕궁 찾아가는 방법 및 수상 버스 가격 운행시간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태국 방콕에 여행 오신 분이라면 꼭 가야 하는 필수 코스가 있는데요. 그게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