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베트남에 오면 다들 맛집들 많이 찾으시는데요. 저는 호치민에서 오면 가끔 들리는 프렌차이즈 퍼옹훙(phở ông hùng)입니다. 처음 호치민을 왔을때 왠 아저씨가 따봉 손집을 하는 노란색 간판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길을 걷다 저 노란색 간판이 자주 보이는 겁니다. 현지 프렌차이즈 중에 좀 알려진 음식점인거 같아서 들어가 보게 되었습니다.(저는 데탐거리 쪽에서 퍼옹훙을 들어갔습니다.)


이 집에 장점은 길거리 쌀국수집과는 다르게 에어컨이 빵빵한 실내라는 점입니다. 로컬 쌀국수집은 아무래도 시설적인 부분이 받쳐주지 못하기 때문에 베트남의 더운 날씨 속에서 뜨거운 쌀국수를 즐겨야 하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식당에서 시원하게 휴식을 취하며, 쌀국수를 드시고 싶으신 분께 추천드립니다.





호치민 로컬 식당 중에 퍼훙이 있는데, 이게 거의 원조격 식당이고, 퍼옹훙이 나중에 나온듯 보이네요.

퍼옹훙은 호치민에 워낙 많기 때문에 출출할때 걷다가 보이면 들어가면 됩니다. ㅎㅎㅎ


다른 식당과 달리 퍼옹훙에는 메뉴가 그렇게 많이 있는 편은 아닙니다. 쌀국수, 스프링롤, 수프류 등 크게 3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월남쌈에 수프를 시켜서 간단하게 먹습니다. 너무 많이 먹으면 다른 곳에서 다른 음식을 맛보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ㅎㅎㅎ









식당에서 주문을 할때 그림을 손가락으로 가르키며, 디스, 디스 외쳐주면 알아서 주문이 됩니다. 월남쌈과 오뎅탕 같은 걸 주문해 봤는데, 나중에 번역기 돌려보기 미트볼수프인거 같은데 구글 번역기가 제대로 번역을 못합니다. 자의적으로 해석하자면 미트볼 수프이지 않나 싶습니다. 미트볼은 소고기를 갈아서 만든거 같습니다. 쌀국수 대신에 미트볼수프를 시원하게 먹어줍니다. 








월남쌈은 퍼옹훙의 특제 소스를 찍어 먹습니다. 특제소스에 땅콩 등의 견과류가 들어가 있어서 전반적인 식감을 고소한 편입니다.


베트남을 여행하면 한국에서 비싸고, 귀한 월남쌈을 저렴하게 먹을수 있어서 좋습니다. 월남쌈에는 삶은 새우와 삶은 돼지고기와 쌀국수, 각종 야채가 들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월남쌈과 미트볼수프의 궁합은 환상적인거 같습니다. ㅎㅎㅎ










간단하게 식사를 마치고 계산서를 받습니다. 금액은 91,000dong(한화 약 4,550원)입니다. 베트남은 물을 생수를 쓰기 때문에 돈을 따로 받습니다. 물값은 대략 750원 정도네요. 물티슈 값(100원)도 따로 받습니다.

 

현지 물가 대비 조금 비싸다고 생각할수 있지만, 한국에서 식사한다고 생각하면 저렴하게 식사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호치민 맛집 냐항응온 보러가기 >


포스팅 내용이 유용하였다면 공감버튼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enjoy tod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베트남 대표적인 로컬 맛집이 2군데 있는데요. 하노이에는 꽌안응온(quán ăn ngon : 맛있는 음식), 호시민에는 냐항응온(nhà hàng ngon : 맛있는 식당)이 있습니다.


저도 이번에 알게된 사실인데, 꽌안응온과 냐향응온은 같은 프렌차이즈 회사라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호치민에 유명한 식당에 와서 명함을 하나 챙겼는데, 명함 홈페이지와 이메일 주소에 quananngon이 적혀 있는 겁니다. 호치민에 냐향은온 음식점에 방문했는데, 식당 명함에는 꽌안응온이 적혀 있길래 이상해서 종업원에게 물어보니 둘다 같은 식당이라는 얘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결국엔 베트남 대표 로컬 맛집이 하나의 회사에서 이름만 2개를 쓰고 있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구글맵을 검색하니 냐항응온 영업시간은 아침 8시 ~ 저녁 10시 30분까지 인걸 파악하고, 아침 해결을 위해서 냐항응온을 찾아갑니다.

구글맵은 한글로 냐항응온만 검색어를 넣으면 위치를 확인 할수 있습니다. 그 위치대로 그랩을 타고  식당에 도착합니다. 그런데 식당에 도착했는데 간판이 안보여서 조금 헷깔렸습니다. 파라솔이 간판을 가려서 지나가다 보면 식당인지 일반 집인지 구분이 잘 안갈 정도였습니다. 암튼 구글맵 덕분에 무사히 식당에 찾아 갈수 있었습니다.







냐항응온은 베트남의 대표음식점 답게 정말 많은 메뉴를 가지고 있습니다. 무슨 메뉴판이 한권의 책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메뉴가 너무 많아서 다 찍지는 못하고, 베트남 메뉴 위주로 찍어는 뒀습니다. 메뉴판에는 베트남 음식은 물론 한식, 중식, 일식, 태국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거기에 야채, 와인, 음료등을 주문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에머이에서 반쎄오(bánhxèo)를 먹으려 했었는데, 아쉽게도 판매준비중이어서 먹어보지 못했기에 이번 호치민 여행에서 반쎄오를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다른 블로그에서 냐항응온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을 추천해 줬는데, 그 메뉴는 바로 반콧(bánh khọt)이었습니다.


드뎌 아침을 해결하기 위해서 반쎄오랑 반콧을 주문했는데, 이 메뉴는 아침에 안나온다고 합니다. 오직 쌀국수나 볶음밥 위주로 판매하는 듯 하였습니다.반쎄오랑 반콧은 11시부터 주문가능하다는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대략 30분은 기다려해 했습니다.

저도 기왕에 여기까지 온거 30분 더 기다렸다가 주문하기로 하고 식당 주변 사진도 찍으면서 기다려 봅니다. 11시가 되어 다시 주문하려고 하니 11시 30분에 주문된다고 다시 피드백을 줍니다. 아... OTL.. 그래서 결국엔 한시간을 기다려서 반쎄오랑 반콧을 주문할수 있었습니다. 혹시 아침일찍 냐항응온에 찾아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한시간을 기다린 끝에 반쎄오가 나옵니다. 한국에선 그림으로 봤을땐 계란말이인줄 알았었는데, 주문해서 보니깐 노랗게 익은 얇은 빵이었습니다. 얇은 빵 안에는 돼지고기와 새우와 콩나물이 들어 있습니다. 반쎄오를 한입 먹어보니 얇은 빵은 아무 맛도 나지 않았고, 돼지고기와 삶은 새우는 그냥 저냥 특별한 맛이랄게 없었습니다. 조금 실망하게 되었다는...








이번엔 반콧을 한번 먹어봅니다. 주문하고 보니 이것도 빵종류 였습니다. 혼자 아침부터 빵 2개를 주문해서 먹고 있었다는...

노릇노릇 익어있는 빵 색깔이 먹음직 스럽습니다. 반콧을 먹어보니 80년대 부모님이 사다주신 베이커리를 먹는 추억이 떠오르는 맛이었습니다. 이것 역시 와 진짜 맛있다 이런 맛은 아니였네요. 반콧도 제 입맛에는 딱히 맞지 않았던거 같습니다. ㅜㅜ 이건 딱 한개나 두개 정도 먹으면 될듯한... 그리고 반쎄오랑 반콧은 같이 시키지 않는게 현명한 판단일듯 싶습니다. 2개 같이 먹으니깐 물려요. 물려...






냐항응온에서 젤 맛있게 먹은 파파야 스무디, 달달한 파파야가 젤 맛있었습니다. ㅎㅎ

파파야는 태어나서 처음 먹어보는거 같습니다.


소문으로 듣던 냐항은온에서 식사를 마치고 계산서를 보니 242.000dong(한화 약 12,100원)이 나왔습니다. 가격은 일반 로컬보다는 조금 더 비싼 편이지만 한국에 비하면 아직 저렴한 편입니다. 여긴 물티슈(100원)도 계산서에 들어가 있습니다. 참고하세요.








개인적으로는 가격대비 맛집으로 이 식당을 그렇게 추천할만 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대표적인 로컬 맛집이라고 소문은 났으니 궁금하신 분은 한번 들려보시길 바랍니다.


식사를 기다리며 식당을 촬영한 사진도 올려봅니다.










포스팅 내용이 유용하였다면 공감버튼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enjoy tod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방콕 BTS와 수상버스 타고 왕궁 찾아가는 방법 및 수상 버스 가격 운행시간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태국 방콕에 여행 오신 분이라면 꼭 가야 하는 필수 코스가 있는데요. 그게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