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태국 여행을 하게되면 꼭 먹어야 되는 음식이 어떤게 있는지 물어보니 태국 여행을 하면 꼭 팟타이를 먹어야 된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팟타이 매니아들은 1일 1 팟타이를 꼭 실행한다고 하네요. 저도 파타야에서 팟타이를 먹어본적이 있긴한데, 방콕의 팟타이는 맛이 어떤지 궁금해서 검색을 해 보았습니다.


파타야 팟타이 맛집 후기 >


제가 묶고 있는 호텔이 프롱폼 근처인데, 통러 쪽에 CNN이 선정 세계 5위 맛집 타이틀을 건 호이텃차우래(Hoi Tod Chaw Lae)라는 팟타이 전문점을 발견하였습니다.


프롱폼역 BTS를 타고 통로역에 도착하면 바로 갈수 있지만, 호텔이 프롱폼역까지 꽤 걸어가야 하기에 편하게 그랩 오토바이를 불러서 이동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런데, 프롱폼역이 차가 막히는 지역이라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그랩으로 예약을 하면 불발이 잘되는 편인거 같습니다. 거의 20분 만에 겨우 그랩 오토바이를 탈 수 있었습니다.

파타야에서도 그랩 이용할때 한번 정도 예약 불발이 있었지만, 방콕에서는 그랩이 거의 잘 잡히지 않을뿐더라 예약 취소도 자주 생겨서 나중엔 방콕에서는 그랩을 아예 이용하지 않았습니다.


태국 방콕 택시 이용방법 >


그랩 오토바이를 타고 호이텃차우래로 이동을 합니다. 이동 동선은 포롬퐁방향에서 통로쪽 방향으로 직진하다가 좌회전만 하면 끝나는 쉬운 길인데, 이 그랩 오토바이기사가 이상한 골목 골목길을 뱅뱅 둘어서 가는 겁니다. 처음엔 차가 막히니 차가 안막히는 지름길로 가는가 보다 생각하고 가만히 있었는데, 나중에는 전혀 엉뚱한 곳에 도착해서는 다왔다고 내리라고 합니다. 그곳엔 그랩 기사의 다른 오토바이 동료가 보였습니다.


저는 구글 앱을 보여주면, 여기 아니라고 제스처를 취해서 겨우 다시 이동할수 있긴 했는데, 이 그랩 기사가 직진만 해도 도착하는 위치인데, 다시 골목길로 들어 가는 겁니다. 저는 너무 황당해서 그랩기사를 세우고 다시 길 안내를 새로 해서 무사히 음식점에 도착할수 있었지만, 그 그랩 기사가 왜 엉뚱한 길로 계속 이동했는지 아직까지 의문입니다. 그랩기사가 구글맵을 보면서 이동하는거 같긴한데, 지도를 볼줄 몰라서 그런거라고 좋게 생각해야 겠습니다.






힘들게 힘들게 방콕 통로에 있는 호이텃차우래를 도착합니다.

이 식당에 도착하면 여기저기 CNN 5위 선정되었다는 광고를 하는 흔적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호이텃차우래 레스토랑의 영업시간은 오전 8시부터 밤 10시 까지입니다.







통로에 추천 맛집이라고 해서 찾아왔는데, 식당 안으로 들어가니 손님이 한명도 안보입니다. 애매한 시간(아래 사진 정보를 보니 오후 5시 22분에 촬영했네요.)에 와서 그런진 모르겠지만 어째 살짝 불안 합니다.





안으로 들어가니 여기저기 사진들이 붙어 있습니다.







뭘 먹어야 할지 몰라 메뉴를 자세히보니 HOI-TOD이 보입니다. 여기 식당 이름이 호이텃차우래 이기에 80~100바트하는 호이텃 팟타이를 주문합니다. 근데 종업원이 No라는 제스처를 하면서 씨푸드텃 팟타이를 주문하라고 강요합니다.  뭔질 몰라서 그냥 종원이 얘기대로 씨푸드텃(Sea Food Tod) 팟타이를 주문합니다. 나중에 계산하니 150바트(한화 약 5,000원)짜리 팟타이였습니다. 이 집에서 가장 비싼 팟타이네요.


호이텃차우래 팟타이 맛은 겉에 있는 튀김 때문인지 바싹하고, 전체적인 맛은 그냥 평범하였습니다. 이 집이 과연 CNN에까지 나올 정도인가라는 생각이 잠깐 들긴 했는데요. 

그렇다고 맛이 평범한거지 절대 맛이 없는건 아닙니다. ㅎㅎ 


개인적으론 카오산로드 근처에 있는 팁싸마이의 팟타이 맛이 좀더 맛있었다는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카오산로드 팁싸마이 팟타이 후기 >








포스팅 내용이 유용하였다면 공감버튼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enjoy tod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oundtour.tistory.com BlogIcon 정철봉 2017.12.31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반갑기도 하지만..가격이 쥑이네예..
    불과 작년3월 처음 가봤을땐 어수언(굴전)이 100/120밧정도 했던 것 같은데.. 기본 팟타이60/80이었구요.. 와 대다나네요..방콕물가 속도가.. ㅡ,.ㅡ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태국 방콕 왕궁 여행을 끝내고 점심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카오산 로드의 추천 맛집인 팁싸마이를 찾아갔었는데, 영업을 하지 않아서 다시 발길을 돌려야 했었는데요.


방콕 왕궁 여행 후기 >


방콕 카오산로드 여행 후기 >


카카오톡 태국 단톡방에 카오스로드에 식사 동행 구하는 친구가 있어서 저녁 시간대에 팁싸마이에서 만나기해서 다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카오산로드에서 팁싸마이까지의 거리는 1.3km인데, 걸어서 대략 15~20분정도 걸리는듯 합니다. 팁싸마이에서 카오산로드쪽으로 이동하려는 분은 낮에는 택시를 이용하고, 밤에는 천천히 걸어가도 괜찮을듯 합니다.


저는 방콕 프롬퐁역 주변에 호텔이 있었는데, 거기서 팁싸마이까지 미터 택시로 대략 150바트(한화 약 5,000원) 정도 줬던거 같습니다. 프롬퐁 주변이 워낙 교통이 헬게이트 였던것도 있지만 제가 탔던 택시의 택시기사들은 네비게이션도 없고, 구글 맵을 보여줘도 지도를 볼 줄 모릅니다. 그래서 제가 구글 네비게이션으로 팁싸마이까지 안내해 줬었습니다. 택시기사가 저보다 어린거 같았는데... 어리버리해서 그런지 좀 늦게 목적지에 도착하였습니다.

참고로 방콕 택시 기사 중에 네비게이션 있는 택시를 한번도 못봤네요.


방콕 택시 이용 방법 >


팁싸마이의 영업시간은 매일 오후 5시부터 새벽 2시까지입니다. 

구글 맵에는 일요일은 오픈 시간이 동일하지만 클로즈 시간은 오전 12시로 표시되어 있는데, 팁싸마이 홈페이지를 방문해 봤는데, 일요일은 일찍 마친다는 안내 문구는 없었습니다.






카오산로드쪽 팁싸마이에 도착을 하니 벌써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는 동행분이 먼저 식당에 들어가 있어서 대기없이 바로 입장할수 있었습니다. ㅎㅎ

다른 블로그 후기 중에 1시간 넘게 기다려서 먹었다는 후기도 있는데, 엄청 기다리긴 기다리는 모양입니다.





팁싸마이의 조리실은 외부 밖에 있습니다. 그래서 줄을 서서 대기하는 손님들이 팁싸마이 종업원들이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요리하는 모습을 투명하게 다 볼수 있으니 좀 더 믿음이 갑니다.







주방장은 볶고, 서빙하는 종업원들은 나르고 활기찹니다.


입구쪽에 실내에서 식사를 하게되면 어른 10바트, 어린이 5바트를 서비스 가격으로 내야된다는 간판이 있다고 하는데, 가격에 대해서 별 생각없이 식사를 해서 그런지 이 가격을 지불했는지 안했는지 모르겠네요. 일단 간판에 그렇게 적혀 있다고 하니 처음 방문하시는 분은 참고하세요.


여기에 Take Home이라고 적혀 있는거 보니 테이크아웃도 가능한듯 합니다.








팁싸마이는 방콕의 팟타이 맛집인데,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유명한듯 합니다. 얼마나 유명하냐면, 네이버에 팁싸마이라고 검색을 해보면 검색결과 최고 상단에 팁싸마이 맛집 영역을 따로 마련해둘 정도인데요. 이 영역은 태국 왕궁이라고 검색하면 나오는거 동급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네이버에서 따로 돈을 받았을리 없을테고, 그만큼 유명한 맛집 중에 하나라는걸 알 수 있습니다.

팁싸마이에 가면 한국 사람들도 많습니다. ㅎㅎ


팁싸마이의 내부는 그 명성에 비해 공간이 협소합니다. 좁은 공간에 가려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항상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을수 밖에 없는 모양입니다.







팁싸마이에서 주문을 하면 메뉴를 체크한 종이를 대나무 같은 나무에 꽂아 둡니다.






팁싸마이의 메뉴는 태국 팟타이와 오렌지주스가 대표적인 메뉴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기본으로 오렌지 쥬스와 팟타이 주문하였습니다. 팟타이도 종류가 계란에 덮인 새우 팟타이가 있고, 가장 베이직한 팟타이 이렇게 먹었습니다.


오렌지 쥬스 가격은 큰거 160바트(한화 약 5,300원), 작은거 85바트(한화 약 2,800원)인데, 왠만하면 다 큰걸로 마시길 추천합니다.


팟타이 가격은 계란 새우 팟타이 90바트(한화 약 3,000원), 기본 팟타이는 60바트인지 70바트인지 정확하게 기억이 안나네요.


팁싸마이의 팟타이 맛은 여러 팟타이 맛집을 찾아가보았지만, 팁싸마이의 팟타이가 가장 맛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맛이 엄청 맛있다 그런 느낌이 아니고, 다른 팟타이 맛집들 모두 맛이 짜고, 물리는 느낌이어서 그나마 여기가 그런거 없이 먹을수 있다 정도의 느낌입니다. 


팟타이 자체가 태국 전통 음식이긴 하지만, 그렇게 맛있는 음식 자체가 아니므로 너무 기대를 가지고 방문하는건 좋지 않을꺼 같네요.


팁싸마이에서 팟타이 주문할때 대부분 계란 새우 팟타이를 주문하는 듯 하니 참고하세요.


오렌지 주스는 동남아쪽 여행 중에 몇번 먹어봤는데, 열대기후에서 자란 오렌지를 그냥 갈아서 쥬스를 만들어서 그런지 왠만하면 다 싱싱하고 맛있습니다. 이 식당도 오렌지주스는 맛있는 편입니다. 저는 이런 오렌지주스를 많이 먹어봐서 그런지 특별함은 느끼지 못했습니다. 같이 동행한 친구는 오렌지주스를 마시더니 완전 맛있다고 칭찬을 합니다. 태국에서 오렌지주스를 많이 접하지 않았던 분이라면 이 오렌지쥬스를 적극 추천합니다. 








팁싸마이 식당 내부에는 매체에 소개된 뉴스와 이런저런 상장들이 곳곳에 액자나 포스터들로 전시되어 있습니다.






팁싸마이에서 식사를 마치고 나왔는데도 여전히 줄을 서서 대기하는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카오산로드에 여행하시는 분이라면 한번쯤 방문해도 좋은 식당인 듯 합니다.





포스팅 내용이 유용하였다면 공감버튼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enjoy tod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름이 2018.02.08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달후 태국 놀러가는데 도움 많이 되었습니다 감사해요!

  2. Favicon of https://vietrai.tistory.com BlogIcon enjoy today 2018.02.08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태국여행 가시나봐요~ 재밌게 놀다 오세요~ ㅎㅎ

방콕 BTS와 수상버스 타고 왕궁 찾아가는 방법 및 수상 버스 가격 운행시간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태국 방콕에 여행 오신 분이라면 꼭 가야 하는 필수 코스가 있는데요. 그게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