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깟깟마을 여행 일정을 마치고, 오토바이를 타고 사파 마켓으로 이동후 간단하게 식사를 해결합니다. 그리고 다시 호텔로 돌아옵니다. 잠깐의 휴식 후 어디로든 가고 싶어 어제 구매한 복숭아 몇개를 가지고 다시 길을 나섭니다.


이번에는 사파 광장의 정반대편인 사파 시장 쪽으로 오토바이를 타고 나갑니다. 그쪽으로 나가니 잘 정비된 도로가 나옵니다. 그곳엔 저말고 오토바이 라이딩을 즐기는 사람들이 눈에 띱니다. 저도 그 사람들과 같이 같은 방향으로 한동안 계속 길따라 나갑니다. 이대로 계속 가다가는 다시 돌아가기 힘들꺼 같다는 생각이 들어 잠시 공터가 있는 곳에서 오토바이를 세웁니다.

그곳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는데, 꼬마 아이 한명이 제 눈치를 보면서 그냥 서 있습니다. 저는 아이에게 복숭아 하나 건냅니다. 그러니 아이가 좋다고 받아먹습니다. 우리 둘은 그냥 말없이 경치를 바라보며 복숭아 하나를 마저 먹습니다.

휴식을 끝내고 아이에게 작별 인사를 한다음 사파 시장쪽으로 다시 올라갑니다. 그렇게 어느 정도 가다보니 이정표가 눈에 띕니다. 어차피 정해진 스케줄이 없었기에 무작정 이정표가 가리키는 방향으로 갑니다. 거긴 비포장 도로로 이어져 있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매표소가 나옵니다.

여기 현지인들은 입장료 없이 출입이 가능하나 외국인 관광객들은 입장료를 지불하고 출입할수가 있었습니다. 입장료를 파는걸 보니 여기도 뭔가 관광지가 있는듯 합니다.





비포장 도로로 계속 따라 올라갑니다. 이렇게 가다가 돌밭이 나옵니다. 길이 장난 아닙니다. 이건 도저히 오토바이가 지나다닐수 있는 길이 아닙니다. 길은 이거 한길. 저는 다시 돌아가야 하나 생각도 하고 있는 중에 베트남 현지인이 오토바이를 타고 올라갑니다. 그때서야 아 이게 길이 맞다는걸 깨닫습니다. 완전 우당탕탕거리면서 억지로 올라갑니다. 중간중간에 트럭이 올라옵니다.


그렇게 한참을 올라가니 좁은 아스팔트 도로가 하나 나옵니다. 저는 그길 따라 다시 이동합니다.

아래 사진 왼쪽에 좁은 도로가 보이는데, 그길로 버스가 지나다닙니다. 만약에 버스랑 오토바이랑 저 코너에서 마주치면 피할 공간이 없습니다. 코너 중간에 밭이 있는데, 버스가 지나가면 거길로 잠시 피해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이 좁은 도로에 무슨 버스가 지나다니는...


암튼 이길은 정말 관광객들도 안보이고 한적합니다.










중간에 사파 풍경을 몇 컷 찍고 다시 오토바이를 타고 길을 따라갑니다.

몇 킬로를 더 지나가니 이정표가 나옵니다. 이제 거의 다온거 같습니다. 도로에 오토바이 주차장 같은게 보입니다. 거기엔 베트남 사파 할머니 두 분이 앉아 있습니다. 그 곳에 잠시 내려 입장권을 보여주면서 여기가 입장권에 나오는 동네가 맞냐고 물어봅니다. 할머니 두 분이 고개를 끄덕이면 여기가 맞다는 표시를 해줍니다. 그러더니 저를 데리고 마을 안쪽으로 들어갑니다.


좁은 길을 따라 내려갑니다. 중간에 할머니께 사진 촬영을 부탁해서 한컷 get합니다.

그런데 마을로 들어갈수록 사람이 없습니다. 여긴 관광객들을 한명도 찾을 수가 없습니다.

할머니는 자꾸 어디론가 저를 데려갑니다. 계속 가다보니 어느 집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거기가 자기 집이랍니다. 어른과 청소년쯤 되어 보이는 애들이 집에서 TV를 보고 있습니다. 사진 뒤에 있는 집처럼 정말 허름한 집입니다. 부엌도 보여주면서 친절하게 안내합니다. 저는 뭔가 이상한거 같아서 도로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다시 마을을 돌아보기 위해 자리를 이동하려고 하니 할머니들이 저한테 기념품을 보여주면서 구매하라고 하면서 저를 놓아주지를 않습니다.

앗뿔사! 당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기념품은 필요 없었기에 가지고 있던 작은 돈들을 할머니에게 주면서 겨우겨우 그집에서 빠져나올수 있었습니다. 이런 할미넴 같으니라고 ㅡ,ㅡ^


저는 마을을 더 둘러보려고 마을 안쪽으로 들어갑니다. 그런데, 그 할머니가 자꾸 들어가지 말라고 말합니다. 저는 무시하고 계속 들어갈려는데, 계속 들어가지 말랍니다. 몇 분 들어가다 보니 뭔가 쇠한게 길이 거의 없는거 같습니다. 알고보니 여기가 입장권에 표시된 마을이 아니였던 겁니다.


할수 없이 왔던 길로 되돌아가 오토바이를 주차해 놓은 곳으로 다시 이동합니다. 오토바이 있는곳에 오니 할머니 두분이 그자리에 앉아 있습니다. 이런 첨부터 여기가 아니였다니...





길따라 계속 가니 이번에 입장권에 표시된 마을에 도착한듯 합니다. 거기엔 꽤 많은 소수민족의 현지인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관광객은 한명도 안보입니다. 중간에 이정표가 2개 나오는데, 저는 이정표따라 2군데 모두 다녀왔습니다.


그중 한군데가 바로 사파에 있는 동굴입니다. 동굴 근처에 주차할수 있는 공간이 있어 거기에 주차를 하고 내리니 외지인이 반가운지 거기에 있던 모든 현지인들이 저에게 달려옵니다. 재밌습니다. 그렇게 저에게 와서는 where are you from?을 외치고, 동굴에 들어갈려면 손전등이 필요하답니다. 돈을 주고 빌려가라고 합니다. 저는 그들에게 No, money라고 외칩니다. 그러자 순식간에 웃으며 아이...를 외치며 저에게서 해산합니다. 천진난만한 웃음에 왠지 기분이 나쁘지 않습니다.


동굴입구쪽으로 다가가니 어떤 나이든 아저씨가 동글에 들어가려면 전기불을 켜주겠답니다. 두꺼비집 올리는데 돈을 요구합니다. 사파에서 돈을 요구하는 경우를 너무 많이 경험했던터라 동굴 구경은 그냥 핸드폰 후레시로 해야 겠다는 생각에 단호하게 거절하고 동굴 안으로 들어갑니다.


그런데 동굴안이 너무 어둡습니다. 동굴 입구에 설치된 철쇠로된 문도 동굴 안에서 보니 갑자기 저 문을 닫으면 어쩌지라는 이상한 공포심이 생깁니다. 어차리 동굴 구경하려고 여기까지 온게 아니기 때문에 사진 몇장만 get하고 동굴을 재빨리 빠져나옵니다.


이제 이쪽도 어느정도 다 구경한거 같아서 호텔로 다시 돌아옵니다. 돌아오는 길에 돌밭을 다시 지나게 됐는데, 거긴 진짜 완전 빡셉니다. 












포스팅 내용이 유용하였다면 공감버튼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Posted by enjoy tod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방콕 BTS와 수상버스 타고 왕궁 찾아가는 방법 및 수상 버스 가격 운행시간

Xin chào các bạn. Tôi là việt trái 여러분 안녕하세요. 비엣짜이입니다. 태국 방콕에 여행 오신 분이라면 꼭 가야 하는 필수 코스가 있는데요. 그게 바.....